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세리에A]성폭행 혐의 호날두 4호골 폭발, 유벤투스 우디네세 2-0 제압, 파죽 10연승

  • mgm新平台
  • 2019-05-20
  • 265人已阅读
简介로이터연합뉴스유벤투스슈퍼스타크리스티아호날두(33)가세리에A시즌4호골을터트렸다.유벤투스는파죽의10연승을달렸다.정규리그8승에다유럽챔피언스리그
로이터연합뉴스유벤투스 슈퍼스타 크리스티아 호날두(33)가 세리에 A 시즌 4호골을 터트렸다. 유벤투스는 파죽의 10연승을 달렸다. 정규리그 8승에다 유럽챔피언스리그 2승을 더했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호날두가 가세한 유벤투스는 이번 시즌 10경기 연속 멀티골 행진을 이어갔다. 호날두는 7일 새벽(한국시각) 이탈리아 우디네세 홈구장에서 벌어진 2018~2019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원정경기 전반 37분 추가골을 뽑았다. 유벤투스가 2대0으로 승리, 10연승을 달렸다. 정규리그 8연승에다 유럽챔피언스리그 2승을 더했다. 유벤투스는 승점 24점으로 단독 선두를 달렸다. 선발 출전한 호날두는 1-0으로 앞선 전반 37분 만주기치가 흘려준 공을 왼발로 차 우디네세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4호골(4도움)유벤투스는 앞서 전반 33분 벤탄쿠르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칸셀로의 크로스를 벤탄쿠르가 치솟아 머리로 받아 넣었다. 유벤투스는 파상공세를 퍼부었고 4분 만에 호날두의 두번째골이 터졌다. 유벤투스 알레그리 감독은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에 호날두-만주기치-디발라, 뒷선에 피야니치-마투이디-벤탄쿠르, 포백에 키엘리니-보누치-칸셀로-알렉스 산드로를 배치했다. 골문은 스체즈니에게 맡겼다. 우디네세는 4-1-4-1 전형으로 맞섰다. 호날두는 최근 성폭행 혐의에 휘말렸다. 호날두는 최근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의 성폭행 혐의로 최근 미국 검찰에 기소됐다. 캐스린 마요르가라는 여성은 9년 전 라스베이거스 호텔 스위트룸에서 호날두에게 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호날두는 공식적으로 그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호날두는 변함없는 빼어난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유벤투스가 전반전을 2-0으로 앞섰다. 유벤투스는 후반 시작과 함께 변화를 주었다. 마투이디 대신 엠레 잔을 투입했다. 후반 20분에는 디발라 대신 베르나르데스키를 넣었다. 유벤투스는 추가골을 위해 공격의 고삐를 조였다. 호날두의 후반 21분 왼발슛은 상대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호날두의 후반 18분 결정적인 슈팅은 우디네세 골키퍼 스쿠펫의 선방에 막혔다. 유벤투스는 후반 39분 칸셀로의 슈팅은 골대를 때렸다.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우디네세는 이렇다할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스포츠조선 바로가기]-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文章评论

Top